글나라우수작품
일기/생활문/수필
독서감상문/영화감상문
여러가지 독서 감상활동
설명문/논설문
기록문/기행문
동화/소설
편지글
동시/시
토론하기
작가님께 편지쓰기
독서신문 만들기
엄마,아빠가 쓰는 글
글쓰기마당 게시판
100자 책 추천마당
글나라 독서/글쓰기 대회
HOME > 글쓰기마당 > 일기/생활문/수필

2017-04-26 21:15:05 조회수 : 560 
 
찬구가 아닌 내가 받는 벌
  이정주 | 동양초등학교 4학녕
나는 오늘 선생님꼐 혼이났다. 왜냐하면 할꼐없으면 청소하라고 나는 책을 읽고 있었는데
그전은 내가 학교에서 내 친구가 선생님이 잠깐 나가는 사이에 춤을추었다.
나는 그걸 말리기 위해서 ``하지마`` 라고 소리쳤다 걔는 부반장인데도 불구하고
춤을 추었다. 선생님이 들어오자 걔는 쏙빠지고 나만 서 있엇다. 더도말고 덜도말고 나만
혼을 냈다. `난 이상한짓 안하고 말리고 있엇는데` 그걸 뻔뻔하개 춤춘 친구가 말하였다
``얘 혼자 춤추었어요. `` 나는 화가나자 때리고 싶엇지만 학교폭력 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참았다. 왜? 도대채? 왜? 안물어보고 벌을내릴까? 내가 잘못한건 없는데 부반장이
받아야 한는데 왜 왜 왜 나는 분노에 차있은 채로 벌(청소)을 받았다. 나는 내가 왜 말렸는지 내가왜 왜 왜 당했는지 혹시 운명인가? 친구들은 귀엽고 멎지기만 해서 다가 아니다. 진짜 부회장은 박근혜 실사판이다. 나도 저런 사람 안뽑아야지 결심을하고 나는 내일 진실을 그것도 모든 아이들 앞에서 말하고 부회장이 잘못한 점을 밝혀낼꺼다.

답변달기


꾸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