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마당 > 어린이 독서와 글쓰기

어린이 독서와 글쓰기

제목 책 속의 중요한 일을 신문기사처럼 쓰기


신문은 대부분 기사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기사란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을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는 글입니다. 따라서 기사문은 쓰는 사람의 생각이 들어가지 않게

사실 그대로를 써야합니다. 사건과 사실을 과장하는 것도 안 되지만 생략하거나 축소해서도 안됩니다.

그리고 읽는 사람이 궁금하지 않도록 자세히 써야합니다. 자세히 쓰기 위해서는 누가(who),

언제(when), 어디서(where), 무엇을(what), 왜(why), 어떻게(how) 의 6가지의 질문을 하면서 쓰면,

읽는 사람들이 상세하게 알 수 있는 기사를 쓸 수 있습니다.


그러면 어떤 내용을 신문기사처럼 쓸 수 있을까요?

여러 사람에게 알릴 수 있으려면 일어난 일이 중요하거나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흥미 있는 것이어야 합니다. 여러분들이 읽은 책 중에서 여러 사람에게 알리고 싶은

중요하거나 흥미 있는 일을 찾아보세요.


'위인 이야기'를 읽은 학생은 '안중근 의사가 하얼빈 역에서 육혈포로 이토를 쏜 일'을

기사로 쓰겠다고 합니다. 참 좋은 기사가 될 것 같습니다. 그런 일은 지금 우리사회에서

일어난다고 해도 큰 기사거리 됩니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읽은 학생은 '가난하게 살고 있던 델라와 그의 남편 짐이

서로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기 위해 그토록 아끼던 금발 머리와 금시계를 판 일'이

여러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아름다운 이야기가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것도

참 좋은 기사가 되겠지요? 이렇게 꼭 큰 사건이 아니더라도 모든 사람들이 알고

행복해 할 수 있는 이야기도 기사로 쓸 수 있습니다.


'심청이가 앞을 못 보시는 아버지를 위해 인당수에 몸을 던진 일'도

여러 사람에게 알리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와 같이 내가 읽은 책의 내용 중에서

여러 사람에게 알릴 수 있는 일을 신문기사처럼 써 보세요.


* 다시 살아난 백설 공주


지난 주 정체 모를 사과 장수 할멈에게 사과를 사 먹고 의문사한 백설공주가 다시 살아났다.

그녀는 숲 속의 일곱 난쟁이네 집에 거주중으로 지난 달 새 엄마와의 갈등으로 집을 나왔다가

이런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숲 속에서 사냥을 하다가 돌아가던 이웃 나라 왕자가

유리관 속에 들어있는 백설공주의 시신을 보고, 그녀의 아름다움에 반하여 궁으로 옮기려했다.

유리관을 운반 중 운반하던 사람의 실수로 관을 놓칠 뻔 했으나 그 바람에 공주의 목에 걸렸던

독사과가 튀어나와 새로운 삶을 살 수 있게 된 것이다.

독사과의 독이 어떤 종류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사과장수 할멈에 대한 백설공주의

기억에 의존하여 수사는 계속 진전되고 있다.


[독서 벽 신문 만들기/김슬옹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