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선택 > 이 달의 추천도서 > 청소년

이 달의 추천도서

아몬드

지은이
손원평
출판사
창비
페이지수
236
대상
청소년

<<출판사제공 책소개>>


주인공 ‘윤재’는 감정을 느끼는 데 어려움을 겪는 독특한 캐릭터다.

다른 사람의 말과 행동의 이면을 읽어 내지 못하고

공포도 분노도 잘 느끼지 못하는 윤재는

‘평범하게’ 살아가려고 가까스로 버텨 오고 있다.

엄마에게서 남이 웃으면 따라 웃고,

호의를 보이면 고맙다고 말하는 식의 ‘주입식’ 감정 교육을 받기도 한다.

세상을 곧이곧대로만 보는 아이, ‘괴물’이라고 손가락질받던 윤재는

어느 날 비극적인 사건을 맞아 가족을 잃게 되면서 이 세상에 홀로 남는다.


그런데 모든 것을 잃었다고 생각하던 순간에 윤재 곁에 새로운 인연이 다가온다.

어두운 상처를 간직한 아이 ‘곤이’나 그와 반대로 맑은 감성을 지닌 아이 ‘도라’,

윤재를 돕고 싶어 하는 ‘심 박사’ 등이 그러한 인물들이다.

윤재와 이들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는

우리로 하여금 타인의 감정을 이해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그럼에도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한다.


상실을 애도할 시간, 감정을 보듬을 여유를 잃어버린 채 살고 있는 독자들은

윤재를 응원하면서 자신의 마음 또한 되돌아볼 기회를 얻을 것이다.

윤재의 덤덤한 어조는 역설적으로 읽는 이의 가슴을 더욱 슬프게 저미며,

독자는 이 작품을 통해 깊고 진실한 감정의 고양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NO. 도서명 지은이 출판사
106 아몬드 손원평 창비
105 사이버 범죄에 로그인되었습니다 메리 에이킨 에이트포인트
104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장 지글러 갈라파고스
103 맏이 토어 세이들러 논장
102 파리의 노트르담 빅토르 위고 비룡소